예지력

 

줄거리 plot

파티에서 만나 한눈에 반해 결혼한 휠러 부부는 레볼루셔너리 로드 거리의 집으로 이사를 가게된다. 모두의 부러움을 받는 휠러 부부. 하지만 프랭크 휠러(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자기의 꿈을 상실한 채 회사에 다니며 지겨운 일상을 살아가고, 에이프릴 휠러(케이트 윈슬렛) 역시 그러한 삶을 벗어나고 싶어한다.

 

스포일러 有

리뷰 Review

파리로 떠나기로 마음을 정한후, 휠러 부부는 잠시동안이나마 행복하게 살아간다.

떠나기로 한것이 온전히 자신들의 생각이였기에. 그 때만큼은 하고싶었던 것을 찾아 진심을 다해서 살았기 때문

 

휠러부부의 파리행을 들은 지인들의 염려의 말 속에는

자신들은 휠러부부처럼 꿈을 쫓아 지루하지만 안정된 일상을 포기할수 없다는 것을 알기에 발생하는 부러움과 질투가 존재한다.

 

파리행이 무산되었을 떄는, 왜 안떠나냐고 묻기보단

사실 처음 들었을때부터 별로였어. 내가 말했잔아 식의 말을 하며 안도한다.

사실 너도 나같은 사람일 뿐이라고.

 

이에 문제를 제기하는 사람은 오로지 정신병자 존 뿐이다.

그리고 아이러니하게도 영화에서 가장 정상적으로 보이는 사람 역시 존이다.

애초에 영화에 등장하는 대다수 인물들이 결함을 지녔기 떄문일지도 모른다.

 

 

휠러 부부가 진정으로 행복하게 살았던 시간은 많지않다.

마지막 아침식사가 부부의 가장 행복했던 시간일지도 모른다.

결국, 서로 행복하게 지낼수있는 시간은 그렇지 않은 시간에 비해 턱없이 부족하다.

그렇다고 결말의 노부부처럼 싫은 소리는 무시하며 살아가야 행복한 것일까? 그렇지도 않아 보인다.

 

'무엇을 가졌는지 알고, 무엇이 필요한지 알고, 무엇이 불필요한지 아는것, 이것이 재고관리다.' _극중 프랭크의 말

인생의 살아가는 방법 역시 재고관리와 마찬가지인것 같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예지력 - 예지력

프로그래밍, 영화 블로그

최근에 게시된 글

티스토리 툴바